글쓴이 함요한 교사

함요한.jpg

  지겹던 비가 그치고 아침, 저녁으로는 옷을 여며야 하는 가을이 다가왔습니다. 더불어 2학기가 시작한 지도 어느덧 4주차에 접어들었습니다. 개학 후 학교의 모두가 바쁘게 지내고 있는 이 시점에 여러분은 학기 초 세웠던 목표를 향해 지금을 행복하게 잘 보내고 계신가요?

 

  우리는 무언가를 시작할 때 많은 목표를 세우곤 합니다. 한 해를 시작할 때 모두에 게 평생의 숙제라는 다이어트를 목표로 세우기도 하고, 한 학기를 시작할 때엔 더 열심히 살기 위해 성적 향상 등의 목표를 세우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목표는 우리 삶의 이정표가 되고 우리는 그 목표를 따라 열심히 살아갑니다. 그런데 이렇게 우리가 세우는 모든 목표에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모든 목표가 늘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를 향해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지금 우리의 모습이 늘 목표에 못 미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목표만을 바라보고 살 때 지금의 삶에 만족하기 더 어려워지고 그러다 보면 지금 행복한 일에도 소홀해지게 되곤 합니다.

 

  저는 지난 주에 한 학생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학교생활은 어떻냐는 제 질문에 그 학생은 친구들과 함께하는 지금이 너무 행복해서 지금을 충분히 즐기지 못하면 나중에 많이 아쉬울 것 같고 그래서 지금을 더 행복하게 즐기고 싶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그 학생의 말을 듣고 저는 지금 놓치고 있는 행복한 일들엔 무엇이 있는지 생각해봤습니다. 매일 만나는 수업에서 늘 웃음으로 대해주는 학생들, 선생님들과 웃으며 함께하는 티타임, ·퇴근길 맞이하는 좋은 날씨와 같이 생각해보면 행복한 일들이 정말 많았는데 무언가를 향해 살다 보니 그 행복들을 놓치고 살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학기에는 잠에 들기 전 그 날 행복했던 일이 무엇이 있는지를 꼭 돌아보고 잠에 들 것을 다짐하게 되었습니다.

 

  2학기를 시작하고 바쁜 지금, 더 바빠질 시간을 앞두고 우리는 주님께서 지금 우리에게 허락해주신 많은 행복들을 온전히 누리고 있는지 돌아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번 학기는 새로남 기독학교의 학생, 선생님들 모두 지금의 행복을 누리며 목표를 이뤄나가는 보람찬 학기를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같은 고민을 했던 정현종 시인의 시를 한 편 소개하며 글을 마칠까 합니다.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정현종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때 그 사람이

그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심히 사랑할 걸

 

반벙어리처럼

귀머거리처럼

보내지는 않았는가

우두커니처럼

더 열심히 그 순간을

사랑할 것을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꽃봉오리인 것을!


  • 댓글 0
새로남 기독학교

  스무 명 남짓했던 첫 졸업생들이 대학 입시를 준비한다는 소식을 듣게 되는 요즘입니다. 처음으로 담임을 맡았던 학생들은 고등학교 진학에 대해 기도하며 고민하는 시간을 보내고, 초등학교에서 가끔 마주치던 학생들은 신입생이 되어 중등센터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마냥 어린 줄만 알았던 학생들이 어느새 이렇...

QT 가운데 일하실 주님을 기대하며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그치고 계절이 바뀌는 것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학생들과 함께 하나님의 말씀에 우리를 머물게 하여 나의 하나님 아버지를 다시금 마음의 왕좌 위에 모시고 그분께 모든 것을 맡기는 큐티의 시간이 매일 감사이고 감격입니다. 하나님의 자녀된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기에 할 수 있는 최선은 바...

사랑의 흔적

  저에게는 철원에서 ROTC 장교로 군 복무 중인 남동생이 있습니다. 제 동생은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사랑을 나누고 싶은데 학생으로서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을까? 를 생각하다가 고등학생 때부터 헌혈을 시작했습니다. 군 복무 중인 지금까지도 쉬지 않고 헌혈을 하고 있습니다. 생명과 죽음을 앞다투는 과정과 수혈이...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지겹던 비가 그치고 아침, 저녁으로는 옷을 여며야 하는 가을이 다가왔습니다. 더불어 2학기가 시작한 지도 어느덧 4주차에 접어들었습니다. 개학 후 학교의 모두가 바쁘게 지내고 있는 이 시점에 여러분은 학기 초 세웠던 목표를 향해 지금을 행복하게 잘 보내고 계신가요?     우리는 무언가를 시작할 때 많은 목표를 ...

6~7학년 선후배 만남 간증문

    안녕하세요, 이번에 간증을 하게 된 7학년 에스더반 이서율입니다. 먼저, 저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귀한 시간을 허락해 주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제부터 제가 새로남 학교를 다니며 그동안 느꼈던 점들에 대해 나누어 보려고 합니다.       저는 일반 공립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이번에 새로남 기독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