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김다해 학생

 김다해.jpg 안녕하세요. 저는 7학년 에스더반 김다해입니다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겨내고 입학과 함께 의미 있는 축하의 자리로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드립니다초등 6년 동안, 한결같이 기도와 사랑으로 우리를 보살펴주신 이사장님, 그리고 이사님께도 진심의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따스하게 환영해주시는 선생님들과 항상 모범이 되어주시는 선배님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우리 7학년 61명의 입학생 모두를 대표해서 이렇게 입학의 기쁨을 나눌 수 있어 큰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중등에 입학하게 되니 정말 설레고, 긴장도 됩니다. 무엇보다 앞으로 펼쳐지게 될 중등생활에 대한 기대감이 큽니다. 이 간증을 준비하면서, 예전에 중등센터가 세워졌던 때가 자연스럽게 떠올랐습니다. 멋진 건물이 세워지고, 귀한 선생님들과, 예쁜 교복을 입은 선배님들을 볼 때 마다 어린 저는 마음이 벅차오르곤 했습니다. ~ 나도 저렇게 멋진 중학생이 될 수 있을까?’, 하나님께서 내게도 기회를 주실까?’, 이런 생각이 들 때 마다, 저는 종종 하나님께 기도를 드리곤 했습니다. 하나님~ 저도 저 자리로 이끌어 주세요~’ 그리고 저는 지금 이렇게 입학을 하게 되었습니다. 입학 자체가 기도의 응답이 된 것이지요.

 

 

 기도의 응답은 그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저는 평소 수학과 과학에 종종 어려움을 느끼곤 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즐겁게 공부하면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까 하고 고민하며 기도하곤 했습니다이런 제게 수학 과학 페스티벌은 과목 자체에 흥미를 부으시는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었던 기회가 되었습니다. 선배님들의 노력에 많이 감동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군데군데 행사를 준비한 수고로움이 느껴졌습니다. 어찌나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시던지 친한 언니, 오빠의 설명을 듣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렇게나 즐겁게 설명해주시는 선배님들을 통해 저는 수학과 과학에 흥미를 갖을 수 있었고, 졸업할 무렵에는 신나게 즐기며 공부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저 역시 선배님들처럼 후배들에게 멋지게 설명하게 될 때를 그려볼 수 있었지요.

 

 

 앞으로 저를 비롯하여 신입생 전원은 우리학교의 핵심가치 안에서 성장하고자 합니다. 견고한 영성, 기독의 인성, 뛰어난 지성, 국제적 역량, 섬김의 지도력’  이 핵심가치들을 마음에 세기며, 성실하게 생활하도록 하겠습니다세상을 변화시키는 섬김의 리더가 되는 본격적인 걸음은 바로 지금! 중등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예배자로 거듭나겠습니다. 기도하고, 사랑하고, 섬기는 예수님 닮은 제자로서 생활하겠습니다.

 

 

 선생님들의 사랑스러운 학생으로, 선배님들의 자랑스러운 후배로, 예수님의 신실한 제자로 중등 3년을 꽉 채워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도의 응답, 중등입학!

  안녕하세요. 저는 7학년 에스더반 김다해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겨내고 입학과 함께 의미 있는 축하의 자리로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드립니다. 초등 6년 동안, 한결같이 기도와 사랑으로 우리를 보살펴주신 이사장님, 그리고 이사님께도 진심의 감사를 드립니다. 또한 따스하게 환영해주시는 선생님들과...

라일락 같은 우리의 향기

 새벽기도회를 마치고 교회 앞마당을 나설 찰나, 제 발걸음을 멈추게 한 어떤 향기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교회 울타리에 심겨진 나무에서 핀 아주 작은꽃의 향기였습니다. 그래서 가던 길을 멈추고 그 작은꽃에 가까이 다가가 코끝을 대보았습니다. 사실 이렇게 작은꽃에서 꽃향기가 많이 날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마음의 왕좌 위, 오직 예수님

 안녕하세요. 예수님의 평안을 전합니다. 따스한 봄바람을 타고 어여쁜 벚꽃잎이 떨어지는 모습에 잠시 하늘을 보며 하나님께 감사와 사랑을 속삭여 봅니다. 지금 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감사함으로 주님과 동행하며 손잡고 가는 것이 성도의 특권이기에 오늘도 지금 있는 이 자리가 복되고 감격이 됩니다.     매일 아침 ...

감사함의 찬양

학기가 시작된 지 벌써 한 달 가까이 지났습니다. 학교와 교사들, 학생들에게 이번 새 학기는 참 낯설었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처음 개학일이 미뤄졌을 때는, 대면 수업이 아닌 영상 수업이 새롭게 계획되면서 학생들과의 소통에 대한 걱정이 컸습니다. 예상하기 힘든 상황으로 인해 두려움으로 시작했던 수업도 이제는 ...

하나님께서 주신 시간

어느 날 운전을 하다 밖에 꽃을 피운 나무를 보고 봄이 시작되었음을 깨달았습니다. 3월의 학교는 항상 아이들이 북적거리고 새로운 선생님, 새로운 반 친구들로 인해 설레며 정신없이 보냈는데 올해 3월은 너무 다른 풍경으로 이미 봄이 시작된 줄 모르고 있었습니다. 오늘도 저는 학교에 와서 아이들 없이 수업 강의를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