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신은정 교사

신은정.jpg

  날씨가 추워지고 그 색을 달리하는 나뭇잎을 바라보면서 여러분은 혹시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혹시 말라가는 잎사귀 안에서 드러나는 카로틴과 크산토필 색소 뒤로 일조량의 감소로 분해되는 엽록소를 애석하게 바라보고 계시는 분도 계신가요?

 

  사람들은 어떤 현상을 바라보며 저마다 그 현상을 해석하는 눈을 가지고 있습니다. 과학을 가르치는 저는 과학적 지식과 사고방식을 통해 자연 현상을 설명하고 예측하는 방법을 가르칩니다. 현대 사회는 이런 과학적인 설명방식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그러다 보니 과학의 본성에 대한 정확한 이해 없이 막연히 과학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 중 하나에 치우쳐 감각적으로 받아들여지며 논리적으로 검증 가능한 것들만이 진리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때로는 그런 사고방식이 과학 자체를 우상화하고 과학으로 증명할 수 없는 것은 부정하는 편협한 사고방식을 갖게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역사를 돌아볼 때 과학이라는 학문은 끝없는 변화를 거쳐 확립되어 온 지식 생산의 과정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과학이 자연 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의 하나이지만, 어떤 것들은 과학적인 방법으로는 충분히 관찰할 수 없다는 한계를 반드시 인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한계를 인정할 때 우리는 한계 너머의 새로운 것을 새로운 해석을 통해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학생들과 함께 지내고 있지만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낙심하게 되는 순간이 참 많습니다. 학업의 문제, 관계의 문제, 진로와 비전의 문제로 고민하며 울고 웃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그 안에서 어느새 저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때로는 결코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은 문제 속에 갇혀 헤어나오지 못하는 학생들을 바라보면서 내 힘으로 해결해줄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해야 할 때 교사로서 너무나 가슴 아프고 괴로울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때 선하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눈을 들면 홀로 싸우고 있는 것 같았던 문제 한가운데에서도 이미 일하고 계셨던 아버지를 보게 됩니다.

 

  기도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원하건대 그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그 청년의 눈을 여시매 그가 보니 불말과 불병거가 산에 가득하여 엘리사를 둘렀더라 열왕기하6:17

 

  저 역시 말씀 속의 청년처럼 두려움에 떨었던 많은 순간이 있었습니다. 지금도 믿음의 눈이 가려지면 불말과 불병거가 가득한 산에서도 죽을 것 같은 두려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창조주이신 하나님께서 나를 아신다는 것, 나를 위해 예수님을 보내시기까지 나를 사랑하시고 돕기 원하신다는 것을 알 때 우리는 우리의 존재와 인생을 새롭게 해석할 힘을 얻게 됩니다.

 

  숨 가쁘게 변해가는 세상을 보며 학생들이 살아갈 미래가 어떨지 감히 가늠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절감합니다. 그럴수록 더 많은 것을 가르쳐 살아갈 힘을 길러줘야 한다는 생각과 결코 모든 것을 다 가르칠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바빠집니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늘 저의 인생을 건진 것이 믿음이었음을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예측할 수 없는 미래를 살아갈 사랑하는 학생들에게도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믿습니다. 믿음으로 현상 너머에 실재하는 하나님의 섭리를 발견하는 우리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 댓글 0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 능력입니다

  요즘 우리 아이들과 예레미야를 묵상하고 있습니다. 예레미야 말씀을 통해 우리 아이들과 자주 나누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바로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 능력이라는 것입니다. 대적할 나라가 없을 것 같았던 나라들이 자신의 힘을 믿고 기고만장하다가 결국은 함락되고 수치를 당하는 모습을 봅니다. 이를 통해 하나님을 ...

현상 너머 실재하는 하나님의 섭리

  날씨가 추워지고 그 색을 달리하는 나뭇잎을 바라보면서 여러분은 혹시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혹시 말라가는 잎사귀 안에서 드러나는 카로틴과 크산토필 색소 뒤로 일조량의 감소로 분해되는 엽록소를 애석하게 바라보고 계시는 분도 계신가요?     사람들은 어떤 현상을 바라보며 저마다 그 현상을 해석하는 눈을 가지...

모든 순간 속에서

  여지없이 해프닝이 많았던 올 한 해가 이르게 추워진 날씨와 함께 끝을 향해 너무나 빠른 속도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새로남 중학교에 2019년 2학기에 처음 왔는데 제게 교직 생활의 시작을 맞이해주던 당시의 7학년 학생들이 9학년 2학기, 중학교의 마지막 학기를 서서히 마무리를 지어갑니다. 가장 오래 봐왔던 학생들...

은혜

  어느덧 11월의 첫주 입니다. 2학기 학사 일정도 3분의 2가 지나고 학교는 수업과 여러 가지 행사들로 바쁘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저는 이곳 새로남 기독학교에서 학생들을 만난 지 9개월이 되었습니다. 벌써 9개월이 지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시간은 바쁘고, 빠르게 지나갑니다.     저는 올 한해 바쁜 일상 ...

이 산지를 내게 주소서

  어느덧 무더운 여름에 시작한 2학기는 절반이 지났고, 날씨도 제법 쌀쌀해져 따뜻한 국물을 찾게 되는 계절이 왔습니다. 처음 담임을 맡고 걱정했던 저는 이제 이번 학기가 지났을 때 갈렙반 아이들과의 이별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걱정하고 있습니다.     우리 새로남 기독학교는 각 학급의 이름을 성경 인물로 짓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