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동행

글쓴이 신은정 교사

신은정.jpg

  날씨가 추워지고 그 색을 달리하는 나뭇잎을 바라보면서 여러분은 혹시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혹시 말라가는 잎사귀 안에서 드러나는 카로틴과 크산토필 색소 뒤로 일조량의 감소로 분해되는 엽록소를 애석하게 바라보고 계시는 분도 계신가요?

 

  사람들은 어떤 현상을 바라보며 저마다 그 현상을 해석하는 눈을 가지고 있습니다. 과학을 가르치는 저는 과학적 지식과 사고방식을 통해 자연 현상을 설명하고 예측하는 방법을 가르칩니다. 현대 사회는 이런 과학적인 설명방식을 선호하는 편입니다. 그러다 보니 과학의 본성에 대한 정확한 이해 없이 막연히 과학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 중 하나에 치우쳐 감각적으로 받아들여지며 논리적으로 검증 가능한 것들만이 진리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때로는 그런 사고방식이 과학 자체를 우상화하고 과학으로 증명할 수 없는 것은 부정하는 편협한 사고방식을 갖게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역사를 돌아볼 때 과학이라는 학문은 끝없는 변화를 거쳐 확립되어 온 지식 생산의 과정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과학이 자연 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방법의 하나이지만, 어떤 것들은 과학적인 방법으로는 충분히 관찰할 수 없다는 한계를 반드시 인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한계를 인정할 때 우리는 한계 너머의 새로운 것을 새로운 해석을 통해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 안에서 학생들과 함께 지내고 있지만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낙심하게 되는 순간이 참 많습니다. 학업의 문제, 관계의 문제, 진로와 비전의 문제로 고민하며 울고 웃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그 안에서 어느새 저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때로는 결코 해결할 수 없을 것 같은 문제 속에 갇혀 헤어나오지 못하는 학생들을 바라보면서 내 힘으로 해결해줄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해야 할 때 교사로서 너무나 가슴 아프고 괴로울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때 선하신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눈을 들면 홀로 싸우고 있는 것 같았던 문제 한가운데에서도 이미 일하고 계셨던 아버지를 보게 됩니다.

 

  기도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원하건대 그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그 청년의 눈을 여시매 그가 보니 불말과 불병거가 산에 가득하여 엘리사를 둘렀더라 열왕기하6:17

 

  저 역시 말씀 속의 청년처럼 두려움에 떨었던 많은 순간이 있었습니다. 지금도 믿음의 눈이 가려지면 불말과 불병거가 가득한 산에서도 죽을 것 같은 두려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창조주이신 하나님께서 나를 아신다는 것, 나를 위해 예수님을 보내시기까지 나를 사랑하시고 돕기 원하신다는 것을 알 때 우리는 우리의 존재와 인생을 새롭게 해석할 힘을 얻게 됩니다.

 

  숨 가쁘게 변해가는 세상을 보며 학생들이 살아갈 미래가 어떨지 감히 가늠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절감합니다. 그럴수록 더 많은 것을 가르쳐 살아갈 힘을 길러줘야 한다는 생각과 결코 모든 것을 다 가르칠 수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바빠집니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늘 저의 인생을 건진 것이 믿음이었음을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예측할 수 없는 미래를 살아갈 사랑하는 학생들에게도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믿습니다. 믿음으로 현상 너머에 실재하는 하나님의 섭리를 발견하는 우리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댓글 0

당신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길을 찾기 위해서 혹은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지도를 살펴보다 보면 이 세상에는 참 다양한 도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익숙한 이름부터 시작해서 발음하기조차 어려운 곳까지 다양한 지명(地名)을 가진 곳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어떤 도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 도...

  • 25
  • 권소정 교사
  • 2022.04.22
하늘을 머리에 이고 사는 삶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저녁, 때로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에 넋을 잃고 멈춰 설 때가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제가 가장 감탄하게 되는 것은 하늘의 풍경입니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늘 하늘을 보며 살아왔음에도 어느 때 어느 순간 하늘을 보면 난생처음 본 것처럼 깊은 감동과 생경함을 느낀다는 것이 신기하...

  • 24
  • 신은정 교사
  • 2022.04.08
근데... 1+1 좋아하세요?

편의점에 갔는데 딱히 입맛 당기는 음료가 없을 때 1+1 음료가 무엇이 있는지 두루 살피는 버릇이 있습니다. 그래서 1+1 행사를 하는 몇 가지 음료 중에서 원하는 음료 두 개를 꺼내 들고 하나 값만 계산하며 행복하게 편의점을 나섭니다. 마트를 가거나, 백화점을 갈 때도 1+1 행사를 하는 것을 예사로 넘기지 않습니다. ...

  • 23
  • 한정훈 교사
  • 2022.04.01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길

학생들이 도서관에서 자주 보는 책 중에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라는 책이 있습니다. 그 책을 읽는 아이들을 보면서 “어쩌다 교사를 하고 있을까?”라는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학창 시절을 함께 보낸 친구들을 오랜만에 만나면 제가 교사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에 놀라는 친구들이 많습니다. &...

  • 22
  • 이항경 교사
  • 2022.03.25
2022학년도 고등 입학생 대표 간증

안녕하세요. 저는 소중한 친구들과 함께 새로남기독고등학교를 입학하게 된 오윤찬입니다. 새로남 고등과정에 입학하기까지 인도하셨던 하나님에 대해 나눔을 하기 위해서 간증문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작년 9학년 2학기 때 본격적으로 고등학교 진학과 관련하여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일반 학교로 가...

  • 21
  • 오윤찬 학생
  • 2022.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