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동행

글쓴이 조성희 교장

지난해까지 중등과정을 마친 졸업생들이 외고를 비롯하여 국제고, 자사고, 일반고에 진학했습니다. 학생들은 스승의 날뿐만 아니라 시험이 끝나면 새로남기독학교를 찾아옵니다. 선생님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마음의 이야기를 나눕니다. 믿음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몸부림, 친구가 아닌 경쟁자, 이끌어 줄 멘토의 부재, 향방 없는 달음박질에 지쳐가는 모습을 보면서 학교 앞의 미루나무가 생각났습니다. 커다란 키에 하늘거리는 파란 잎사귀가 멋있었지만 지난 여름 태풍에 나무가 뿌리째 뽑혀넘어졌습니다. 사다리차를 불러서 다시 심었지만 수령이 어린 나무는 회복되지 않았습니다.

 

청소년이 된 아이들은 하늘거리는 미루나무처럼 겉모습은 어른 같지만 속 사람은 계속해서 자라야합니다. 사랑의 멘토를 통해 지식과 인격과 세상을 이길 능력을 쌓아서 소망의 뿌리가 단단해져야 합니다. 대학 입시뿐 아니라 급속히 변하는 미래의 인재가 되도록 이끌어 주어야 합니다. 누가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강한 용사가 되도록 이끌어줄까? 세상을 향해 담대히 나아가도록 응원해 줄까? 수많은 고민을 거듭하며 하나님께 묻고 또 물었습니다. 마침내 하나님은 말씀과 확신으로 응답을 주셨습니다.

 

올해 새로남기독고등학교 원년의 학생들은 너무나 귀하고 자랑스러운 왕의 자녀들입니다. 영적인 가치를 우선순위에 두고 미디어 절제를 선언하며 평생의 동지인 친구들과 함께 달려가는 학생들의 모습에서 하나님의 꿈이 보입니다. 담장 너머로 뻗은 가지처럼 잎사귀와 열매가 풍성하여 사람을 살려낼 꿈입니다. 우리 학생들은 “요즘 고등학생 같지 않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그만큼 순수한 내면과 성실한 태도와 최선을 다해 자신을 연마하는 열정을 보여주기 때문입니다. 왕이신 하나님이 세우신 학교에서 왕의 자녀들이 받을 교육이 무엇이겠습니까? 이러한 왕의 자녀들과 함께 비저너리가 되기를 소망하는 학생들을 왕이 세우신 새로남기독학교로 초대합니다.

댓글 0

왕의 자녀들을 세우는 새로남기독학교

지난해까지 중등과정을 마친 졸업생들이 외고를 비롯하여 국제고, 자사고, 일반고에 진학했습니다. 학생들은 스승의 날뿐만 아니라 시험이 끝나면 새로남기독학교를 찾아옵니다. 선생님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마음의 이야기를 나눕니다. 믿음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몸부림, 친구가 아닌 경쟁자, 이끌어 줄 멘토의 부재, ...

  • 40
  • 조성희 교장
  • 2022.07.27
삼각형의 내각의 합은?

  우리 학교는 2주에 한 번 동아리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의 동아리에 가입하여 교과 시간엔 배우지 못했던 다양한 것들을 배우고 체험합니다. 저는 '빅파이'라는 수학 동아리를 맡아 학생들과 함께 수학과 관련된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 저희 동아리에선 학생들에게 다...

  • 39
  • 2022.07.08
하나님께서 만드신 교향곡

  요즘 9학년 음악 수업에서는 서양 음악사를 배우며 아이들과 함께 그 시대의 대표 작곡가의 음악을 감상하고 있습니다. 교향곡을 감상하고 난 뒤 한 학생이 말하였습니다. "우와! 음악가들은 정말 천재인 것 같아요. 어떻게 이런 멋진 음악을 만들 수 있었을까요?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학생의 말을 듣고 나니 문득, 작...

  • 38
  • 2022.06.24
우리를 향한 수많은 조개껍데기의 길

  어느 날 갑자기 딸아이가 영화를 보자고 했다. 영화가 재미있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아직 보지 않았던 영화라 휴일에 가족이 모두 함께 모여 '도리를 찾아서'를 시청했다.     단기 기억상실증에 걸린 물고기 '도리'가 어느 날 자신이 부모님을 잃어버렸다는 것을 기억해 내며 자신의 부모님을 찾아 떠나는 스펙터클한 ...

  • 37
  • 2022.06.10
희망 없음의 희망

  얼마 전에 부모님께서 한국으로 들어오셔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와 여러 가지 상황으로 오랫동안 한국에 돌아오시지 못하셨기 때문에 저 또한 부모님을 만나는 것이 아주 오랜만이었습니다. 어디선가 들어봤던 여러 노래의 가사, 그리고 어디선가 읽어봤던 책의 문장처럼 오랜만에 뵌 부모님의 모습은 '언제 이렇게...

  • 36
  • 2022.06.03